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가전통신서비스노동조합

성명·보도자료

home 알립니다 성명·보도자료

[보도자료] SK매직에도 방문점검원 노조 생겼다

관리자 │ 2021-05-18

HIT

196

생활가전업체 SK매직에도 방문점검원(MC·매직케어) 노동조합이 생겼다.

 

전국가전통신서비스노동조합(가전통신노조) SK매직MC지부는 12일 오전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노조 설립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특수고용직이라는 이유로 존재조차 부정당한 채 투명인간처럼 살아온 MC 노동자들은 오늘 이 시간 SK매직의 당당한 노동자, 진정한 주인임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MC는 회사와 위수탁계약을 맺고 정기점검 및 영업수수료를 받는 특수고용직이다. 회사로부터 업무지시와 일상적인 지휘감독을 받으면서 일을 하지만 근로기준법과 노동조합법상 보호를 받는 노동자의 지위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노동조합은 다 어렵다는 코로나19에도 SK매직은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자랑한다하지만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고객 집을 방문해 정수기를 점검하고 제품을 판매해온 MC 노동자들은 특수고용직이라는 이름으로 간단하게 없는 사람 취급을 당한다고 하소연했다.

 

올해 318일 최초로 MC만을 위한 노동조합으로 설립된 SK매직MC지부는 전 조합원 투표를 통해 가전통신노조를 상급단체로 결정했고, 511일 가전통신노조 중앙집행위원회 인준을 받았다.

 

이로써 SK매직MC지부는 SK매직서비스지부(본조·서비스·물류)와 청호나이스지부(설치수리기사), 코웨이지부(설치수리기사), 코웨이 코디·코닥지부(방문점검원), 코웨이 CL지부(영업관리직), 바디프랜드지회(판매·배송·서비스)까지 합쳐 총 9천명이 넘는 가전통신노조 조합원들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가전통신노조 이현철 공동위원장은 “SK매직이 성장하면 MC들의 노동조건도 함께 개선돼야 하지만 그렇지 않았다. 고용조차 보장받지 못했다코로나 시대에 위험을 감수하고 일하는 노동자들의 노동 가치를 인정받고 고용을 지키기 위해 더 많은 동종업계 노동자가 함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K매직MC지부는 이날 회견 직후 서울고용노동청에 노동조합 설립신고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법정 기한 내에 노조법상 노동자로 인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종업계의 코웨이 코디·코닥지부가 지난해 방판업계 최초로 103일 만에 노조설립 필증을 교부받은 바 있기 때문이다.

 

SK매직MC지부는 방문판매서비스 업계의 대표성을 인정받은 가전통신노조의 손을 잡고 우리의 요구를 현장에서부터 실질적으로 관철시켜낼 것이라며 전국 MC노동자들의 힘을 모아 회사를 멈춰 세울 때까지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들은 회사를 상대로 최저생계비 보장 점검·영업수수료 현실화 시간 외 근로 인정 조직장 갑질 근절 수당되물림 제도 폐지 MC직군 회계자료 공개 등의 요구를 관철해나가기 위한 투쟁을 전개할 계획이다.

 




이전글 [보도자료] 코웨이 세 개 노조 뭉쳤다…"공동투쟁으로 회사 ...
다음글 [성명서] MC노조에 대한 비방에 열올리는 SK매직지부 집행부 ...